당진시 도심 전역 살수차 투입, 폭염에 적극 대응!

도로 온도 감소 및 미세먼지 제거 효과까지 .

홍광표 기자 2021-07-26

당진시가 기후변화로 점점 심각해지는 폭염으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고자 도로 살수차를 투입해 폭염 피해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된 이번 달부터 대형도로에 고압 살수차를 동원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관내 주요도로 44km에 해당하는 구간에 물을 뿌리고 있다.

 

서울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낮 최고온도 시간에 도로에 물을 뿌릴 경우 도로면 온도는 6.4, 주변 온도(인도)1.5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로 위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효과까지 있어 우리시 대기질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지환 기후에너지과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발생 함에 따라 도로 살수차 운행이 더위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시원함을 선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박경서 기후변화대응팀장은 기후변화 문제는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부분으로 우리시는 항상 적극적으로 관련 정책을 시행해오고 있다시민 분들도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 등 기후행동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21-07-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