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윤동현 부시장, 내년 국비 확보에 팔 걷고 나서

당진시 현안사업 해결 위한 특별교부세 등 국비 7,857억 원 적극 건의 .

홍광표 기자 2021-07-26

  

당진시 윤동현 부시장이 26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지역현안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2022년 국비 7,857억 원 확보에 총력전을 펼쳤다.

 

 

이날 윤 부시장은 국토교통부 도심재생과와 도로건설과, 행정안전부 교부세과를 차례로 방문하며, 당진시 현안사업인 합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공모선정과 합덕~고덕IC 간 국도 40호선 건설사업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반영, 당진시 하반기 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특별교부세 지원을 건의했다.

 

사업비 152억 원의 합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합덕읍 운산리 일원에 다함께 플랫폼 조성 문화공감 플랫폼 조성 버그내 순례길 조성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으로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며, 버그내 순례길 거점공간 조성을 통한 관광객과 원도심 인구유입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사업비 472억 원의 합덕~고덕IC 간 국도 40호선 건설 사업은 합덕읍 운산리와 예산군 고덕면 몽곡리를 잇는 국도로 4.94구간을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2029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며, 교통사고 감소효과와 함께 충남 서북부 산업지대와 서해안을 연결하는 간선도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동현 당진부시장은 앞으로도 우리시는 중앙부처와 국회 방문 및 지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요 현안사업의 국비 반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21-07-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