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자살 걱정 없는 도시 만들기에 총력!

생명존중 민관협의체 42개 기관 실무자 회의 개최 .

편집부 2021-07-22

  

당진시가 22일 생명존중 민관협의체 42개 기관 실무자 회의를 관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서면으로 실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3월 기관장 및 대표자 회의 이후 첫 실무자 회의로, 올해 상반기 자살예방사업 추진상황에 대해 서면보고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자살예방사업의 고충과 건의사항에 대한 의견도 받았다.

 

올해 협업과제는 생명존중 발굴지원반에서 41, 생명존중 문화 확산반에서 9, 생명존중 긴급운영지원반에서 4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여러 민관 기관의 협업으로 당진시 자살률은 10만 명당 45.6(20199월 통계청 자료)에서 10만 명당 35.4(20209월 통계청 자료)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소 구자건 보건행정과장은 올해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생명존중 민관협의체를 운영해 자살 걱정 없는 안전한 당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보건소는 지난해 생명존중 문화 확산과 자살률 감소를 위해 생명존중 민관협의체를 구성, 현재 총 42개 기관이 당진시 자살예방사업을 함께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21-0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