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제73주년 제헌절 기념…‘산류천석 문화제’ 성료

우리나라 최초 헌법, 대한민국 임시헌장 선포…‘석오 이동녕 선생’ 기려.

정덕진 기자 2021-07-19

 

 

천안시는 지난 17일 제73주년 제헌절을 맞아 석오 이동녕 선생 생가지에서 임시정부 수립을 위한 최초의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선포한 석오 선생을 기억하는 산류천석(山溜穿石) 문화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산류천석 문화재는 문화재청이 지원하고 천안시가 주최한 생생문화재 활용사업 산류천석, 그래! 석오처럼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이날 주관 단체인 충남문화유산콘텐츠협동조합(이사장 정기범)은 코로나19의 방역을 위해 실외인 생가지 마당을 무대로 정하고 전신소독기 설비 및 3m 이상 좌석 거리두기와 최소 인원 참석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행사를 운영했다. 모든 행사와 공연은 천안시 공식계정 유튜브로 생중계하며 시민들이 원격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이동녕 생가지와 박물관에서는 체험앱을 활용한 독립운동 체험활동이 진행됐으며, 늦은 오후에는 무대에서 천안시립 풍물단의 사물놀이를 비롯한 한글 서예 심응섭 명인의 서예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어 뒤편에 왜가리 서식지가 있는 자연친화적 이동녕선생 생가지와 잘 어울리는 첼로, 오카리나 연주가 이어졌으며, 시네라마아트센터의 산류천석! 대의를 위해노래극과 LED 퍼포먼스팀 생동감 크루의 IT 기술이 융합된 댄스, 소리꾼 김기진이 판소리 버전으로 부르는 일어나무대가 코로나19로 실의에 빠진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달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동녕 선생께서는 대한민국임시의정원 초대 의장으로서 임시정부의 첫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선포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세우고 끝까지 수호하셨다, “민주주의의 초석을 놓았던 이동녕 선생의 정신을 이어받아 천안시가 행복한 시민 발전에 초석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이동녕선생 해외 항일유적지 기록화 사업 추진을 위해 10월에는 이동녕선생 재조명과 콘텐츠 활성화방안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앞으로도 이동녕 선생 선양작업을 지속해 천안의 역사적 정체성을 확립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21-07-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