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선도 모델로 뜬다
지자체 방문과 강의 요청 잇따라
윤광희 기자   |   2024-04-03

 


천안시의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을 벤치마킹하고자 하는 지자체의 방문과 강의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은 노인들이 살던 곳에서 계속 거주할 수 있도록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를 가정에 파견해 다양한 의료·돌봄 서비스를 연계해 통합 제공하는 사업이다.

 

천안시는 지난해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돼 방문 의료·재활, 구강 관리, 가사지원, 영양지원, 외출동행, 집수리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시설·병원이 아닌 살던 곳에서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해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경기 성남시는 3일 천안시를 방문,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운영실태를 살펴보고 우수사례 등을 벤치마킹했다. 천안시는 노인의료돌봄 시범사업을 시행하면서 현장에서 축적해 온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천안시는 오는 30일 충청남도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사업 성과에 대한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에 거주하시는 모든 어르신들이 거주하던 집에서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와 관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천안시의 사업이 전국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명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