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12월의 독립운동가 ‘최수봉’선생 선정

민족의 자유 회복을 위하여 의열의 폭탄을 던진 밀양청년.

윤광희 기자 2016-12-05

▲      © 편집부
독립기념관(관장 윤주경)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최수봉 선생을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12월 한 달간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제5․6관 통로)에서 개최한다.    

최수봉 선생은 1894년 3월 3일 밀양군 상남면에서 태어났다. 동네에 있던 개량서당을 다니면서 한문과 신지식을 수학하였고, 1910년 사립 동화학교(同和學校)에 편입학하였다. 동화학교를 다니던 2년 동안 교사들의 가르침을 받으며 강렬한 조국애와 항일의식을 키워나갔다.    

1913년 평양으로 가서 숭실학교에 입학하였다. 그러나 숭실학교 4년 과정 중 3년만 다니고 중퇴하였다. 이후 평양과 정주에서 광부와 우편배달부 생활을 하면서 독립운동 소식에 관심을 기울였다. 1918년에는 만주로 건너가 펑티엔(奉天, 선양)과 안뚱(安東, 단둥) 사이를 왕래하며 독립운동에 투신할 동지들을 규합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1919년 다년간의 외지생활을 접고 귀향하였다. 1920년 의열단원 김상윤(金相潤)과 이종암(李鐘岩)을 만나 밀양경찰서 폭탄의거를 결의하였다. 12월 26일 저녁 삼문리 농업용 창고에서 이종암을 만나 폭탄 2개를 건네받았다.

최수봉 선생은 12월 27일 아침 밀양경찰서에 접근하여 폭탄을 투척하였다. 첫 번째 폭탄은 불발이었다. 돌연한 사태에 놀란 순사들이 달려들었고, 그들을 향해 다시 폭탄을 투척하였다. 폭탄은 큰 폭음을 내며 터졌지만, 순사부장 1명에게 타박상을 입히는데 그치고 말았다. 폭발 이후 황석이(黃石伊)의 집으로 도망쳐 자결을 시도했다.

그러나 뒤쪽아 온 순사들에게 피체되어 재판에 회부되었다. 최수봉 선생은 재판을 받는 동안 조선의 독립을 위한 노력은 조선 국민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당당히 주장하였다. 재판 결과 사형이 언도되어 1921년 7월 8일 대구감옥에서 순국하였다. 정부는 고인의 활동을 기리어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 2016-12-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