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제주흑우 정액 보급

농가 보유 제주흑우 중 후보 씨수소 3마리 선발.

윤광희 기자 2014-04-24

▲     © 편집부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우리나라 토종유전자원인 제주흑우의 유지․보존과 증식을 위해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에서 보유하고 있는 우수 씨수소의 정액 1,000스트로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수 씨수소 확보를 위해 농가에서 보유하고 있는 제주흑우 중 자질이 뛰어나고 혈통이 등록된 개체 중 제주흑우의 고유 털색과 관련한 다양한 유전적 특징 분석을 통해 후보 씨수소 3마리를 선발키로 했다.
 
현재 멸종위기 품종인 제주흑우는 제주에서만 사육되고 있으며 사육두수가 1,600여 마리에 불과하다.

그 중 순수 제주흑우 등록두수는 약 400여 마리 내외로 보존된 개체수가 상당히 미미한 수준으로 산업화를 위해서는 대량증식이 필요하다.

이에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에서는 우수한 씨수소를 선발, 우수정액과 수정란을 생산해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또한 제주흑우의 보존 개체수가 적어 근친에 의한 피해가 나타날 수 있어 제주흑우의 정확한 유전정보를 탐색하고 교배계획을 수립해 개량의 기틀을 확립해 나가고 있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에서는 제주흑우의 증식을 통한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생명공학기술을 적용한 수정란 이식 기법을 활용한 증식 연구도 진행 중이다.

지난해 제주흑우 사육농가의 제주흑우 14마리에 수정란 이식을 실시한 결과 최종 7마리에서 임신을 확인해 50%의 수태율이 나타났다.

이는 수정란 생산을 위한 동결정액 제조 뿐만 아니라 인공수정과 수정란이식 기술 시스템이 구축됐다는 중대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박남건 장장은 “우수 토종 유전자원인 제주흑우의 안전한 유지․관리를 통해 국가적인 씨종축 확보 뿐만 아니라 제주흑우 동결정액의 안정적인 공급으로 산업화 이용․육성 정책에 이바지 하고, 또한 다각적인 우수 연구 결과 도출로 산업화 기반 확보에 심혈을 기울여 가겠다” 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4-04-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