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현장 중심의 축산연구 활성화 촉진

국립축산과학원 현장명예연구·지도관 위촉 확대 .

윤광희 기자 2014-04-21

▲     © 편집부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축산현장의 어려움을 찾아내고 연구개발결과의 축산현장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국립축산과학원 현장명예연구관과 지도관 112명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각 분야별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현장명예연구관과 지도관은 앞으로 2년간 농업인들이 필요로 하는 축산 기술 발굴과 개발에 협력하고 연구사업의 심의, 자문, 평가 등에도 참여하게 된다.

또한 개발된 축산기술의 현장 접목을 통한 활용도 제고, 현장 간담회, 현장 컨설팅 지원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인천에서 한우 450여 마리를 키우고 있는 계림농장 김학수 대표는 현장명예지도관으로 활동하며 한우 번식·계획 교배 및 사양관리 기술 등 한우농가 컨설팅에 참여하는 등 축산 개발 기술의 농가 보급을 위해 노력해왔다.
 
국립축산과학원 소속 부서별로 위촉된 현장명예연구·지도관은 농촌진흥사업 축산관련 기술집, 홍보물과 당면현안, 기술정보 등을 인터넷과 문자로 제공받게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송용섭 기술지원과장은 “현장 중심 축산 연구 활성화를 위해 기존 73명으로 운영하던 현장 명예 연구·지도관들을 축종별·분야별 현장 종사자 중심으로 112명으로 확대 위촉하게 됐다.”며 “현장명예연구·지도관과 협력을 강화해 농업인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현장 중심의 연구를 촉진하고, 개발된 기술은 다시 현장에 보급해 축산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4-04-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