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제16회 생활원예 중앙경진대회 2개 분야 수상

‘아이디어정원’ 분야 최우수상, ‘접시정원’ 분야 특별상 수상 .

최종길 기자 2020-09-29

    

충남 당진의 생활원예가들이 선보인 아이디어 정원 작품과 접시정원 작품이 지난 23일 온라인(비대면)으로 진행된 제16회 생활원예 중앙경진대회 우수작품 콘테스트에서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당진시는 아이디어 정원접시정원두 분야에 참가해 각각 최우수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 특별상(환경부장관)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 수상 분야인아이디어 정원은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식물 소재를 활용해 좁은 공간 내에서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정원을 조성한 것을 말한다.

 

아이디어 정원분야 수상자 전세희 씨는 작년도 충남 생활원예경진대회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해 충남도대표로 이번 경진에 참여하게 됐다. 최우수작으로 뽑힌 도시농업의 미래라는 작품은 수경과 토경의 장점을 적절하게 사용하고 LED 식물 등을 설치해 실내에서 부족한 광을 공급할 수 있도록 제작했으며, 도시에서의 미래농업을 보여주는 도심 미니어처 정원이라는 주제로 작품을 출시했다.

 

또한 접시정원분야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이옥희 씨의 희망정원은 전통항아리에 장승의 디자인을 결합해 정겨움과 포근함을 살려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씨는 가정의 편안함을 기원하는 솟대와 복을 불러오는 부엉이를 소품으로 활용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려운 시기에 희망정원을 보는 이들에게 심리적 안정과 희망을 주고 싶었다며 작품을 소개했다.

 

당진시 농업기술센터관계자는 생활원예는 정서안정은 물론 실내 공기정화와 조경, 취미활동 증진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 “시민들이 생활원예에 친숙해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