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전담인력 확충으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주민자치와 보건복지서비스 연계를 통한 통합복지서비스 제공 .

홍광표 기자 2020-09-29

 

 

당진시는 2018년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자치 선도 도시 공모사업 선정으로 전담인력 47명 확충을 승인받아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을 본격 시행하고 있다.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은 일반직공무원의 힘만으로는 어려운 공공서비스제공의 한계를 주민자치와 보건복지서비스의 연계를 통해 극복하는 읍면동 행정체계개편 사업의 일환으로, 시는 마을자치지원관 15,사회복지분야 18, 간호분야 14명을 전담인력으로 채용해 행정의 최일선인 읍면동에 배치함으로써 사업 효율을 극대화했다.

 

현재 사회복지와 간호 분야 공무원 32명은 14개 읍면동 복지팀에 배치돼취약계층, 생애전환기, 위기가구, 돌봄 대상 등을 직접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수행으로 수혜대상과 범위를 확대하며 건강관리서비스, 의료 취약계층 발굴, 맞춤형 건강관리를 제공하는 등 통합복지서비스를 적극 제공 중이다.

 

또한 임기제공무원으로 채용한 마을자치지원관은 본청에 총괄인력 1, 읍면동에 14명을 배치해 주민자치회 지원, 읍면동 평생학습사업 지원 및보건복지 인력이 발굴한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주민력 향상을 통해 마을 내에서 해결해나가는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시는 타 업무 분장으로 인한 주민자치 업무소홀 및 잦은 인사이동 등 주민자치회위원보다 담당 공무원의 전문성이 떨어지는 일반직공무원 배치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마을자치지원관을 임기제공무원으로 채용했으며, 이를 행정안전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추진 매뉴얼에 모범사례로 제시했다.

 

박병선 공동체새마을과장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사업은송파 세모녀 사건이나탈북자 모자 아사사건같은 행정서비스의 공백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인 만큼 여러 시행착오를 겪고 있지만,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사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