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생태계 교란 어종 퇴치 나서

송악저수지·곡교천, 파랑볼우럭과 큰입배스 포획.

정경숙 기자 2020-07-15

 

  © 편집부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생태계 교란 어종 퇴치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생태계 교란 어종은 어식성 어종으로 토종 어류를 먹어 치우고 번식력이 왕성해 토종 어류의 확산을 방해해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시는 6월 ~ 7월 송악저수지 및 곡교천 일대에서 파랑볼우럭(블루길), 큰입배스 포획활동을 진행하고 토종어류 서식 현황 및 생태계 교란 어종 서식 현황 등을 확인해 체계적인 퇴치활동 펼쳐 나갈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지난 6월에는 단풍잎돼지풀, 가시박 등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사업과 생태계 교란 동물인 황소개구리 올챙이 제거작업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생태계 교란 생물 제거로 아산시의 생태계를 보전하고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7-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