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시내버스요금 200원 인상!

20일부터, 충남도 전역…박상돈 시장 의지, 청소년 카드사용 시 현행요금 유지.

정덕진 기자 2020-07-10

7년 만에 인상성인 현금승차 시 1400원에서 1600원으로

 

  © 편집부



천안시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0일부터 2013년 이후 7년 만에 200원 인상된다. 버스요금 인상은 충남도에서 검증용역 및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결정된 사항으로 충남도 내 모든 시·군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그러나 천안시 청소년의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청소년의 경제적 부담 경감에 대한 박상돈 천안시장 의지에 따라 천안시 청소년 시내버스 요금은 카드 이용 시 인상 없이 그대로 920원을 유지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버스이용객의 감소 등이 버스업체 경영 환경에 영향을 미쳐 버스요금이 부득이하게 인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요금이 인상되면 성인은 현금 승차기준으로 현재 1,400원에서 200원이 인상된 1,600원이 된다.

 

청소년(·고등학생, 13~18)과 어린이(초등학생, 7~12) 요금은 성인 요금에서 각각 20%50% 할인율이 적용된 1,280원과 800원으로 인상된다.

 

카드를 이용하면 100원 할인이 적용되므로 성인은 1,500, 어린이는 700원으로 각각 인상돼 실질적인 인상액은 성인 150, 어린이 50원이다.

 

이번 버스요금 인상은 업체로부터 버스운임·요금 신고를 접수 처리한 후 72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버스요금 인상으로 버스업체의 경영난 개선 효과를 기대하며, 친절도 향상 및 서비스 강화, 교통시설 및 장비 개선,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 추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7-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