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순 의장, 성성동 A아파트 고분양가 막아 달라 협조당부

제8대 천안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기자 간담회 및 유관기관 방문 .

정덕진 기자 2020-07-06

천안특례시 관련, 천안시 공무원증가 등, 입법인력보충 필요

 

  © 편집부



8대 천안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의장 황천순)6일 천안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후반기 의회운영에 대한 설명과 질문응답 및 협조사항을 밝혔다.

 

이날 황천순 의장, 정도희 부의장, 유영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허욱 의회운영위원장, 안미희 행전안전위원장, 김월영 복지문화위원장, 정병인 건설교통위원장, 권오중 윤리특별위원장 8명이 함께했다.

 

황 의장은 최근 고분양가 논란이 일고 있는 성성동 A아파트 분양가 대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황 의장은 천안 성성동 아파트 분양가가 1400만원대로 서울 수준이 가깝다며 우려를 표명한 뒤 천안시 행정력이 어떤 방향으로 미칠는지 모르겠지만 고분양가는 막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파트 분양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데, 분양가를 잘못 잡으면 다른 지역도 연쇄적으로 퍼질 것이라고 밝힌 뒤 서울지역에서 투기목적으로 들어올 경우 그 피해는 실수요자인 천안시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천안시와 천안시의회가 함께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 내 집 장만을 못하는 서민들의 걱정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 편집부

  © 편집부

 

황 의장은 또 행정적으로 막는 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의회에서 정치력을 발휘해 고분양가를 막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면서 언론에서 힘껏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또 천안시가 특례시로 될 경우 의회차원의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의회차원에서 입법전문요원(전문직)2명을 더 늘려 기능을 강화 시키겠다면서 박상돈 시장도 흔쾌히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과 당이 달라 대립관계가 심각해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황 의장은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원구성에 대한 질문에 정도희 부의장은 여야의 협치 속에, 원구성을 마쳤으며, 후반기 의회는 오로지 시민만 바라보고 시민을 위한 의회를 이끌어 나 가겠다고 밝혔다.

 

  © 편집부



한편 천안시의회 의장단은 이에 앞서 이른 아침에 태조산 공원 내 천안인의 상을 참배했으며, 생활폐기물수집운반업체인 청화공사를 찾아 환경 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 후, 시장실을 찾아 박상돈 시장과 담화를 나누며 의회와 행정부간의 상호 조화와 협치에 뜻을 모았다.

 

  © 편집부



기자간담회 이후 오후에는 대전지방법원천안지원청을 시작으로 동남경찰서, 서북경찰서, 천안교육지원청, 감염병대응센터를 차례로 방문해 8대 후반기 의회의 시작을 알리고 각 기관의 운영 현황과 현안 사항을 들었으며 시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으로서 함께 고민하고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황천순 의장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을 위해서는 시와 의회뿐만 아니라 관내 여러 공공기관들이 유기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야한다그동안 천안시의 발전을 위해 애써주신 공공기관장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8대 후반기 의회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7-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