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영유아 교통안전용품 지원한다

2020년 신생아 중 두 자녀 이상 가구 및 기초생활보장 수급가구 자녀 대상 .

정경숙 기자 2020-06-01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저출산 위기를 극복하고,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영유아를 대상으로 교통안전용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2020년 신생아 중 두 자녀 이상 가구 및 기초생활보장 수급가구 자녀로 협약기관인 한국어린이안전재단을 통해 이동식(바구니형) 카시트를 지원하며,카시트를 희망하지 않을 시 어린이 안전세트(안전벨트 조절기, 응급구호세트)를 대체 지원한다.

 

영유아 교통안전용품은 12월 9일까지 신생아의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상시 신청접수 가능하며, 매월 10일까지 접수한 신청자의 자격 여부 확인 후 일괄 당월 20일까지 신청자의 물품수령지로 배송될 예정이다.

 

올해 3월부터 총 208가구를 대상으로 교통안전용품이 지원됐으며,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원자격이 되는 출생신고 민원인을 대상으로 적극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18년부터 영유아 유아보호용 장구 장착이 의무화됨에따라 이번 사업을 통해 보다 많은 시민이 교통안전용품을 지원받아 안전한 보육환경아래 아이를 길러 저출산 극복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6-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