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등교..친구야 반갑다

천안교육지원청, 80여일 만에 열린 교문에서 고3 등교 맞이.

정경숙 기자 2020-05-20

  

  천안교육지원청, 80여일 만에 열린 교문에서 고3 등교 맞이

  천안교육지원청, 80여일 만에 열린 교문에서 고3 등교 맞이

 

천안교육지원청 가경신 교육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연기됐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맞이를 함께 하기 위해 20일 천안월봉고등학교를 찾았다.

 

모든 교직원들은 정문에 나와 등교하는 학생들을 반갑게 맞이했으며, 학생과 교직원 모두 모두 반가움과 기대감을 감출 수 없었다.

 

학생들의 등교를 맞아 학교에서는 방역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시험 대형 자리배치(교실 내 거리두기), 열화상 카메라 설치, 교실별 체온계, 손소독제 비치, 등교, 급식, 쉬는 시간 시차두기, 항균필름부착, 매일 소독 등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또한 자기건강상태 일일점검 시스템을 활용해 학생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있으며, 비상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온라인과 등교수업, 평가, 생활지도, 급식, 과밀학급, 단축수업, 학부모와 소통채널 등 다각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등교개학이 연기된 지 80여일 만에 교문에 들어선 한 학생은 “드디어 등교를 하게 돼 기쁘다. 온라인으로 담임선생님과 친구들과 연락은 했지만, 새로운 담임선생님, 새로운 친구들을 만난다는 기대감에 많이 설렌다.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돼 마스크를 벗고 생활하고 싶다. 학교에서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며 공부하겠다.”고 했다. 

 

기사입력 : 2020-05-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