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코로나감염 대응 공중보건의 150명 배치

7일부터 근무 시작…농어촌 지역 선별진료소 등 우선 배치.

정경숙 기자 2020-04-06

 

충남도는 6일 신규 및 타 도 전입 공중보건의사 150명을 의료 취약지 중심으로 배치하고, 코로나19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에 배치한 공중보건의사는 의과 78, 치과 15, 한의과 41명 등 신규 134명과 타 도 전입 16명으로, 오는 7일부터 근무를 시작한다.

 

배치 보건기관은 농어촌 지역 보건소와 보건의료원, 보건지소, 병원선 등이며 지역사회 감염 차단 및 진단 검사를 위한 선별진료소 등에 중점 배치할 계획이다.

 

이번 배치에 따라 도내 공중보건의사 수는 총 384명이며 내과, 소아청소년과 등 전문의는 26명으로 지난해보다 14명 증가했다.

 

도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공주·서산·홍성의료원 등 감염병 전담병원 3곳과 응급의료기관에 전문의를 우선 배치한 바 있다.

 

또 대구·경북 환자 치료 등을 위해 임시생활시설, 생활치료센터 등 현재까지 73명의 공중보건의사를 파견해 부족한 의료인력 해소에도 앞장서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4-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