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2020년 영농현장지도의 날 운영

대농민 영농현장 애로기술 중심 현장 컨설팅 실시.

정덕진 기자 2020-04-03

 

  © 편집부



천안시농업기술센터(소장 강성수)는 오는 8일부터 1028일까지 289회에 걸쳐 천안농업인을 대상으로영농현장지도의 날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영농현장지도의 날은 영농현장에서 발견될 수 있는 애로기술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안정적인 영농을 위해 시행된다.

 

올해는 매주 수요일 담당지도사가 영농현장을 출장을 직접 가서 진행하며, 농기계 순회 수리교육은 매주 2() 마을별로 해당 읍면동 지소장이 현장을 직접 방문해 농업인들과 현장상담을 실시한다.

 

  © 편집부



영농현장지도는 각 부서별로 농촌자원, 도시농업, 식량작물, 채소특작, 과수, 축산경영 등 전문분야별 전문지도팀이 현지를 순회하면서 농업인 수요자중심의 밀착형 영농상담서비스 제공하게 된다.

 

또 당면영농문제 상담, 신기술 보급 등 현장기술 지도 활동을 추진하면서 농업인 요구사항을 반영한 농촌진흥분야의 규제개선과 농촌지도사업 발굴 등 천안시 농업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펼친다는 계획이다.

 

센터는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현장지도가 전년보다 2주정도 늦게 추진됨에 따라 적기영농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영농의 애로사항을 적극 청취하고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영농기술지도 업무에 집중할 방침이다.

 

박달영 농촌지원과장은 농업인의 영농에 대한 답은 영농현장에 있으며, 급변하는 농업농촌 현실에 선제적 대응력을 갖추기 위해영농현장지도의 날을 운영하고,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홍보하면서 안정적인 영농과 천안농업경쟁력 강화을 위해 전 직원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4-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