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의회,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31일 민생안정과 지역경제회복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추경예산안 심의.

정경숙 기자 2020-03-27

  

  © 편집부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오는 31일 제219회 임시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한다. 

 

이번 제219회 임시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 근로자, 운수업체 등 긴급재정지원 방안 등을 반영한 추경 예산안 심의를 위해 원포인트 개최하며, 예산안은 상임위와 예결위 심의를 거쳐 31일 본회의에서 심사한다. 

 

아산시는 당초 예산 1조1천89억원 보다 334억원(3%)이 늘어난 1조1천423억원으로 코로나19 대응 등 긴급예산편성 사유발생으로 334억 원을 증액 편성하여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임시회에서 심의할 코로나19관련 추경 예산안은 194억원으로 △소상공인 긴급 생계지원금 126억 △코로나19 실직자 등 긴급지원 47억 △시내버스 재정지원 10억 △법인·개인택시 근무여건 개선 11억 이며, 기타 성립전 예산으로 140억원이 증액된 예산이 담겨있다.

 

김영애 의장은 “민생안정과 지역경제회복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해 신속한 심사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심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20-03-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