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충청남도체육대회, 코로나19 사태로‘잠정 연기 ’

안전한 체전이 되도록 보다 철저한 준비 태세 돌입 .

홍광표 기자 2020-03-26

  © 편집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도민(선수단 등) 안전을 위해 오는 6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당진시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0 충청남도체육대회가 잠정 연기된다.

 

26일 당진시(시장 김홍장)는 충청남도체육회 및 당진시체육회 관련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충청남도종합체육대회 위원회에서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에 따른 참가선수단 및 도민 안전 도내 체육시설 사용제한 시군 선수 선발 시군대표 선수단 구성 어려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회를 잠정 연기키로 결정했다.

 

대회 연기조치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지난 223일 기준으로 정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대회 참가자의 감염예방과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 방안이다.

 

충청남도체육회는 향후 정부의 감염병 위기단계 조정 등 코로나19 감염 진행 경과를 지속적으로 관망하고 개최지인 당진시 및 관계기관 등의 협의를 통해 대회 일정을 재수립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으로 제67회 충청남도민체육대회(예산군), 21회 충남장애인체육대회(부여군)가 대회 직전 취소되고, 이듬해로 순연하여 치러진 사례가 있다. 또한, 2014, 2018년에는 전국동시지방선거로 9월에 치러졌다.

 

개최지인 당진시 김홍장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여파로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국가적 재난사태에 빠져 있는 지금 코로나 대응 지침을 준수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다 하겠다.”며 또한 “2020 충청남도체육대회가 안전한 체전이 되도록 보다 철저한 준비 태세로 돌입해 충남도민이 행복하고 즐길 수 있는 가장 기억에 남는 체전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3-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