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도 ‘코로나19’에 뚫려!

첫 번째 부부 확진환자 발생.

정경숙 기자 2020-02-26

  

오세현 아산시장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아산시의 적극적인 확산 방지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산 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아산 지역 첫 확진 환자는 두 명으로 1번 환자는 42세 여성으로 25일 오후 5시 39분 기침, 두통, 인후통 등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인 천안의료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2월 26일 오전 11시50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2번 환자는 46세 남성으로 1번 환자의 배우자인데 25일 오후 인후통 증상으로 5시 39분 선별진료소인 천안의료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마찬가지로 2월 26일 오전 11시 50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 시장은 현재 충남도와 아산시가 합동으로 두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두 환자에 대한 동선과 접촉자를 최대한 빨리 확인 하겠으며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비상사태가 수습될 때까지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마스크 착용, 철저한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으면 일반병원으로 가지 말고, 아산시보건소(041-536-8538)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를 통해 안내 받길 부탁했다. 

 

오 시장은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아산시의 모든 행정력을 총 동원하겠다”며 굳은 의지를 밝혔다. 

 

기사입력 : 2020-02-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