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설 명절 맞아 과대포장 집중 점검

23일까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위반 시 300만 원이하 과태료.

정덕진 기자 2020-01-14

 

천안시는 14일 설 연휴를 앞두고 오는 23일까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 대형유통업체 13개소를 대상으로 과대포장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설 명절 기간 소비자를 유인하기 위한 과대포장 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선물세트 등을 대량으로 판매하는 대형유통업체를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선물세트 류, 완구 류, 화장품 류 등에 대한 포장회수와 포장공간비율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결과 포장횟수 및 포장공간비율 초과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제조자 등에게 검사명령을 통보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거나 포장기준 위반 시 300만원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윤석기 청소행정과장은 지난해 포장검사 명령 52건 중 위반행위 3건에 대해 제조업체 관할 지자체에서 과태료 300만원을 부과하도록 통보했다, “과대포장은 자원낭비 및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주요원인으로 포장재 사용을 줄여 환경보전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20-01-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