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상하수도요금 현실화 나서

2020년 상하수도 요금 인상.

홍광표 기자 2019-11-28

당진시는 요금 현실화의 일환으로 상하수도 요금을 연차적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20년 상수도 요금은 올해보다 평균 17.5%, 하수도 요금은24.4% 오른다.

 

가정용을 기준으로 한 달에 20를 사용했다고 가정할 경우 상수도는 올해 12600원에서 내년엔 14800원으로, 하수도는 8,200원에서 1200원으로인상된다.

 

수도요금 인상에 앞서 시는 지난해 행정안전부로부터 하수도 중장기 경영관리 수립 대상기관으로 지정 받았다.

 

특히 생산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하수도 요금으로 인해 시급한 요금현실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2018년 기준으로 상수도 1당 평균 생산비용은1,305원인 반면 수용가에게 공급하는 가격은 생산비의 59% 수준인 779원으로, 1526원의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 같은 기간 하수도 요금은 이보다 낮은 원가의17% 수준에 불과하다.

 

이처럼 상하수도 요금 현실화가 시급하지만 시는 경제 여건을 감안해 급격한 요금 인상 대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요금을 인상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올해 2월 고지분부터 요금 인상을 시작했고, 이번 2020년 요금 인상분은 내년 2월 고지분부터 적용한다.

 

시 관계자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또 다시 상하수도 요금을 인상하게 돼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라며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친환경 하수도 보급에 매진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깊은 양해와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타 이번 상하수도 요금 인상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12월 고지서와함께 배포되는 안내문을 참조하거나 수도과(041-360-6464~5)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 2019-11-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