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준비 박차

기본조사 연구용역 마무리, 안전도시위원회 위원 위촉.

홍광표 기자 2019-11-08

 

  © 편집부

 

당진시는 지난 7일 오후 430분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김홍장 시장 주재로 최종보고회를 갖고 안전도시위원회 위촉식을 진행했다.

 

  © 편집부

 

지난 2월부터 추진 중인 행복한 안전도시 당진만들기기본조사 연구용역에 대한 최종보고회는 협성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박남수)이 진행한 이번 용역은 ISCCC(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사전 준비절차로 9개월간의 일정을 마무리 했다.

 

7일 진행된 최종보고회에서는 용역 착수 이후 현재까지의 추진결과와 손상현황 자료 분석을 통한 위험지표 설정 및 중장기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보고자료에 따르면 당진지역의 고위험지표로는 낙상 화재 교통사고사망률강간 및 전기화재로 인한 부상이 꼽혔으며, 위험지표로는 운수사고 가해타살 자살 사망률 음주교통사고 낙상 폭력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안전관리수준 진단결과의 경우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을 포함해 당진지역에서 추진하는 안전관련 수행사업은 163개로 조사 됐으며, 사업수행역량은4점 만점에 3.06점으로 담당자 역량강화와 정책적 의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중장기 추진전략 목표로 지속가능 사업수행기반 조성과 지역안전 수준 향상으로 설정하고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연계해 교통 낙상 범죄 산업자살 재난 등 6개 중점관리 영역의 관련 사업을보완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시는 안전도시 기본조사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안전 취약분야에 대한 개선방안과 안전정책을 적극 발굴해 2년차 사업수행평가 용역 추진 시 민관이 협력해 안전도시 기반을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민관안전네트워크 협력과 정책개발에도 나서 이르면 2021ISCCC 국제안전도시 인증에 도전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 앞서 안전도시 국제공인의 중추적인 역할을책임질 안전도시위원 28명을 위촉하고 안전도시 사업과 향후 나아갈 방향에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전도시위원은 관계 공무원과 유관기관장, 전문가, 안전관련 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은 앞으로 민관협력을 통한 안전도시 당진을 만들기위한 정책 결정과 제도개선에 나서게 된다.

 

김홍장 시장은 우리지역은 다른 곳과 달리 제조업 중심의 산업체와 발전소등이많아 각종 사고에 노출될 수 있는 환경이라며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안전정책을 수립해 안전하고 행복한 당진을 만들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