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남북 정상회담 환영!”

영구적인 한반도 평화라는 역사적인 결실 맺길 기대’.

윤광희 기자 2018-04-27

 

▲     © 편집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9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악수를 나누는 것으로 역사적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돌입했다.

 

양승조 의원은 한반도에 평화가 피어나는 봄의 향연이 시작되었다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기나긴 어둠을 뚫고 11년 만에 마련된 소중한 자리라고 밝혔다.

 

또한 남북 정상이 민족의 염원을 모아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인 한반도 평화라는 역사적인 결실을 맺어주길 기대한다나아가 항구적인 남북평화공존 시대를 열기 위한 종전선언이 논의될 수 있기를 적극 기원한다고 했다.

 

양 의원은 “‘평화의 길을 열기 위한 남북 두 정상의 이번 큰 걸음은 곧바로 이어질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동북아와 세계평화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며 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로서 남북평화공존의 길을 누구보다도 기원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 간 평화의 길이 열린다면 우리가 가지 못할 길이 없다다시 한번 이번 남북 정상회담을 환영하며, 두 정상 간 맞잡은 두 손에서 평화의 합의문이 나오길 진심으로 고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늘 두 정상은 최종회담 이후 한반도 비핵화, 종전선언 등이 담긴 '판문점 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18-04-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