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기초시설 대상 ‘에너지사용 분산대책’ 추진

충남도, 전국 처음 실시 151개 시설 8월말까지 6주간 실시.

정경숙 기자 2013-07-23

충남도는 여름철 전기사용량이 집중되는 전력피크 시간대 전기사용 절감을 위해 전국 지자체 중에서 처음으로 환경기초시설을 대상으로 ‘에너지사용 분산대책’을 추진한다.

23일 도에 따르면 이번 환경기초시설 에너지사용 분산대책은 환경오염물질 처리 및 자원화 기능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설비 가동시간을 분산하는 조치로, 도내 151개 시설을 대상으로 오는 8월말까지 6주간 실시된다.

이번 분산대책은 환경기초시설을 대상으로는 전국에서 처음 실시되는 것으로, 그동안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은 환경오염물질 처리를 위한 전력사용이 불가피한 업무특성으로 인해 공공기관 절전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왔다.

이에 도는 전체 에너지 사용량을 일률적으로 줄이는 대신 설비 가동시간을 조정함으로써 전력 피크시간대 에너지사용 절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도내 환경기초시설은 가급적 전력피크 시간 내에 설비가동을 삼가고, 핵심처리 시설을 제외한 전단·후단처리시설의 기계설비를 분산해 운영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하수처리시설은 유량제어를 통한 피크시간대 부하이동 및 대기전력을 줄이고, 가축분뇨처리장에서는 탈질조 운영시간 변경 등을 통해 전력분산을 추진한다.

또 소각시설은 대정비 보수기간을 전력피크 시간대로 조정하고, 매립시설은 침출수 처리시설 방류수의 하수처리장 이송을 전력피크 시간대를 피해 시행하게 된다.

도는 이번 에너지 사용 분산대책이 시행될 경우 예상 전력분산량은 약1만8000㎾로, 피크시간(3시간) 예상 전력분산량은 5만4000㎾h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번 환경기초시설 에너지 사용 분산대책이 실질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실천 사례집을 제작해 해당 시설에 배포하고 실적분석을 통해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는 한국환경공단에 시설 운영에 대한 기술적 자문을 의뢰하고, 시·군 환경부서와 협의해 일반쓰레기, 음식물, 대형폐기물 등의 환경시설 내 반입시간을 조정해 나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환경기초시설을 대상으로 한 첫 에너지 분산대책으로, 전국 2000여곳의 시설에 확대 적용할 경우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충남도는 에너지 분산 및 절감을 위한 선도적 입장에서 사례발굴에 초점을 맞춰 이번 에너지 분산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3-07-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