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원도심 번영회-정용선 후보 간담회
정 후보, 당진천 부분 복개 주차장 활용 방안 제시
홍광표 기자   |   2024-02-29

 

당진 원도심 상가 번영회(회장 김병길) 임원들은 28일 오후 정용선 국민의힘 당진시 국회의원 후보 사무실을 찾아 원도심 활성화 방안에 대하여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고 정용선 후보에 대한 응원과 지지를 표명했다.

 

김병길 번영회장은 군청이 이전하고 새로운 도시개발이 진행되면서 원도심 지역은 활력을 잃고 심각한 침체에 빠졌다면서 원도심에 사람들이 몰리고 다시 활기를 되찾기 위해서는 우선 주차장 등 기반시설 확장과 접근성 향상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상가의 심각성을 표명했다.

 

이를 위해서 우선 구 군청부터 시장오거리까지 4차선 도로로 확장하여 원도심과 전통시장을 연결하고 각종 행사나 축제시에 많은 시민들이 모일 수 있는 광장으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구 군청부터 구 터미널까지의 양방향 통행, 푸르지오 아파트부터 전통시장까지 천변 도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하도록 확장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구 경찰서 앞 침체된 상가 지역에 민간투자를 유치하고 주상 복합아파트를 건립하여 상주인구를 늘리는 방안과 함께 승리봉 공원과 조기 개발과 당진읍성터 정비, 공원 접근로 개설이 하루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용선 후보는 주차장 조성과 접근성 향상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면서 주차장확보 방안으로 당진천을 부분적으로 복개하여 주차장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당진시와 함께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원도심 활성화 방안과 관련하여 무엇보다도 사람들을 모이게하는 무언가가 필요하다. 예산의 백종원거리처럼 원도심에 오면 뭔가 특별한 먹거리나 볼거리, 혹은 사진찍기 좋은 장소가 있어야한다우렁 쌈밥, 면천 콩국수, 깻묵 된장처럼 당진의 특색음식 거리를 만들거나 다문화 시대인 점을 감안한 세계 음식거리조성등의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하였다.

 

정 후보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는 원도심 상인과 이해관계자들이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난번 도시재생협의체에서 건의된 의견과 상가번영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종합하여 전문가들과 함께 실현 가능하고 효과적인 활성화 방안을 만들어 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정부 공모사업등 예산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함께 발벗고 나서자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번영회 임원들은 정후보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며 화이팅!’을 외치고 정용선 후보에 대한 지지와 응원을 표명하였다.

뒤로가기 홈으로

명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