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버드랜드 황새 부부, 2년 연속 사랑의 결실
홍광표 기자   |   2024-02-09

 둥지를 보수 중인 수컷 황새,(사진 : 서산시 제공)

충남 서산시가 지난 8일 서산버드랜드 황새 부부가 2년 연속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황새 부부는 야생 황새와 인공증식 후 방사된 개체가 국내 최초로 자연 번식에 성공한 사례로 학계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황새 부부가 낳은 4마리의 황새는 모두 무사히 성장해 자연으로 돌아갔다.

 

황새 부부는 새끼들이 떠난 후에도 둥지에서 계속 머물며 서산버드랜드를 방문한 관람객에게 화려한 자태를 뽐냈다.

 

 알을 보살피는 암컷 황새,(사진 : 서산시 제공)

올해 2년 연속 사랑의 결실을 본 황새 부부는 2월로 접어들며 지난해 사용한 둥지를 보수하는 등 번식 준비 행동을 보이다가 번식에 성공해 서산버드랜드 직원에 의해 8일 알을 품는 장면이 목격됐다.

 

 알을 돌보는 황새 부부(사진 서산시 제공)

황새 둥지에서는 황새 부부가 번갈아 가며 알을 품고 있으며 암컷이 수컷보다 알을 품는 시간이 더 긴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국제적 보호종인 황새가 서산버드랜드에서 2년 연속 번식에 성공할 수 있어서 기쁘고 보람도 느낀다서산 천수만이 최적의 황새 서식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버드랜드는 황새의 번식 성공을 축하하고 새끼 황새들이 잘 자라기를 기원하며 서산버드랜드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서산버드랜드 황새 부부 산란 개수 맞추기이벤트를 통해 참가자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