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겨울철 당진 합덕제 설국과 함께한‘겨울 진객’큰 고니 찾아와
홍광표 기자   |   2024-01-02

 

세계관개시설물 유산인 합덕제에 겨울의 진객 큰고니가 찾아와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백조(Whooper Swan)로 흔히 알려진 큰고니는 오리과로 몸이 하얗고 날개 길이가 2m가 넘는 겨울 철새의 귀족으로 깃털은 하얀 솜사탕처럼 곱게 보이나 2월이 되면 번식깃이 나와 누런 혼인색을 띈다.

 

또한 천연기념물이기도 한 큰고니는 주로 유라시아대륙 북부 등에 번식하고, 유럽, 카스피해 주변 및 대한민국 주변 등에서 월동한다.

  

시 관계자는 매년 겨울철에 많은 수의 큰고니가 당진 합덕제를 찾아와 겨울을 보내고 있다. 큰고니의 월동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합덕제 탐방객들은 큰고니와 적당한 거리를 유지해 주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당진시 역천로 행정교 역천에도 큰고니 10여 마리가 찿아와 먹이를 구애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명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