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한파에 가로림만 바다 '꽁꽁'
홍광표 기자   |   2023-12-22

 

충남 서산시 지곡면 중왕리 가로림만 바다가 22일 지속되는 한파와 대설로 '꽁꽁' 얼어붙었다.

 

 

서산시에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많게는 하루에 11.4cm의 눈이 내렸으며최저기온은 21일 영하 8.6, 22일 영하 10.1도다.

 

 

한파주의보는 지난 15일부터 18일 오전 10시까지 지속됐다가 해제 후 20일부터 22일까지 다시 발령 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명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