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주읍성을 군민 품으로, 여가문화 공간 조성 시작!
오는 10월 1일부터 홍주성역사관 및 복지정책과 인근 임시주차장 폐쇄
김두호 기자   |   2022-09-15

 

 

홍성군(군수 이용록)이 홍주읍성을 군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장기간 임시주차장으로 방치됐던 읍성 내 공터 총 8,461가 여가문화 공간으로 탈바꿈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군은 홍주성역사관과 복지정책과 인근 공터에 축제와 행사·교육 체험 등 다목적 활용을 위한 잔디광장을 조성하고, 주변에 소나무 식재 및 벤치와 파고라 등 휴식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존 노후화된 가로등을 경관조명 가로등으로 교체하여 탐방로 조도를 높여 군민의 안전과 야간 도시경관도 개선하여 쉼이 있는 공간을 군민 품으로 되돌려 드린다.

 

정확한 위치는 홍주성역사관 옆 임시주차장(오관리 108번지 일원)과 홍성군청 복지정책과 맞은편 임시주차장(오관리 109-3번지 일원)으로 이며, 11월 말까지 조성을 완료해 개방할 예정이다.

 

군은 홍주읍성에 여가문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7월 실시설계를 거쳐 829일 문화재청의 설계승인을 얻어냈으며, 오는 101일부터 본격적인 사업추진으로 임시 주차 공간으로 사용됐던 부지를 폐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군에서는 홍주읍성 복원·정비에 총력을 기울여 2023년도 북문 문루 복원, 조양문 주변 성곽 정밀 발굴조사, 조양문 주변 역사공원 조성, 홍주천년 양반마을 전통음식체험공간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선다.

 

이용록 홍성군수는홍주읍성 내 다양한 축제 및 행사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가문화 공간을 조성하여 군민이 편안하게 일상과 문화를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홍주읍성으로 되돌려 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여가문화공간으로 조성될 홍주성역사관 인근과 더불어 군청 복지정책과 옆 임시 주차 공간(홍성읍 오관리 110-17)도 체험형 커뮤니티 공간인 전통음식체험공간 조성공사가 914일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가 내년 9월까지 1년간 폐쇄됨에 따라 원활한 공사를 위해 군민들의 차량 이용 자제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명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