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청권 시도당위원장협의회 ‘충청대세(忠淸大勢)’발족
국회세종의사당 및 충청권광역철도망 확충 뜻 모아
윤광희 기자   |   2021-08-12

  

 

 

국민의힘 충청권시도당(대전,세종,충남,충북도당)은 8월10일(화) 16시 세종시당 당사에서 ‘충청대세(忠淸大勢)’(국민의힘 충청남,북도,대전,세종시당위원장협의회) 발족을 갖고, 국토균형발전을위해 충청권 메가시티를 조속히 조성하여 충청권의 상생발전과 지방 경쟁력 강화 등자족기능확충을 통한 지역의 미래 경쟁력 강화 등의 노력에 함께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을 결의했다. 

 

오늘 회의는 대전,세종,충남,충북이 하나의 지역적, 역사적 공동체로 함께 상생해야 할 공동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문제인 정권의 실정에 대한 비판과 함께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나 지역 현안과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발족하였다.

  

‘충청대세’협의회는 첫 현안으로 국회 세종의사당 확정(운영위), 수도권 전철과 대전도시철도의 세종 및 청주 도심을 경유해 청주공항으로 연결되는 충청권 철도망 확충에 역량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충청대세’는 앞으로 매월 정례적으로 지역을 순회하며(세종-대전-충남-충북) 회의를 갖고 각 지역의 현안과 충청권 공동 현안에 대해 공동 대응하며, 적극적인 활동을 다짐했다. 

 

충남도당 이명수 위원장은 “문정부 이후에 인사, 예산 반영 및 국책사업 등이 원활하게 진행된 것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한계를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이러한 것은 충청의 입장이 아닌 국가 백년대계로서도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다.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들이 결집해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선제적으로 충청의 이익을 대변하고 충청권 상생발전의 공감대를 형성하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명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