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재외동포 교육생들 고국 사회복지시설 방문하여 따뜻한 정 나누다

.

황은주 기자 2019-12-10

 


공주대학교
(총장 원성수)는 외국인 유학생, 한민족교육문화원 재외동포 교육생, 대학생 등 총 45명이 공주시 소망의 집을 방문하여 한민족 문화실천과 고국의 따뜻한 정을 나누며 봉사활동을 펼쳤다.

 

봉사활동은 연말연시를 맞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2019년 국립대학 육성사업에 일환으로 대학생 및 외국인 유학생, 재외동포 교류회의 자발적인 참여로 나눔실천과 봉사정신을 발휘했다.

 

재외동포 학생들은 매년 지속적으로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방문, 소외된 이웃을 돌보고 함께하는 행복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힘써 오고 있다.

 

특히, 이번 유학생·한국학생 교류회(KFSC)는 올해 새롭게 발족하여 대학사회와 지역마을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장애인과 함께 어우러진 진정한 공동체를 이루고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봉사에 참여한 진황규(공주대 4학년) 학생은 교류회의 의미와 가치를 한층 깊이 있고 진정성을 느끼며 소외된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온 재외동포 김미자 씨는 고국 땅에 와서 우리 민족을 위해 뭔가를 해 준다는 것에 큰 보람을 얻어 앞으로도 꾸준하게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소감을 밝혔다.

 

한편, 공주대학교 유학생·한국학생 교류회(KFSC)는 지역사회와 함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우리 민족의 우수성과 고국의 얼을 찾는 등 재외동포 능력 향상과 사회 참여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은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이 주최하고 공주대 한민족교육문화원이 주관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약 9천여명의 재외동포학생이 수료했다.

 

기사입력 : 2019-12-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