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교육청 3년간 설계변경 120억원 낭비

충남도의회 조철기 의원, 교육청 발주공사 주먹구구 질타.

정경숙 기자 2019-11-11

  

  © 편집부

 

충남도교육청에서 발주한 공사가 잦은 설계변경으로 예산 낭비를 초래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조철기 의원(아산3·교육위원회)이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설계변경된 발주 공사 건수는 2017년 213건, 2018년 264건, 2019년 271건으로 공사 비용이 당초 계획보다 총 120억 원이 증액된 것으로 나타났다. 

 

설계변경 사유로는 ▲현장상황에 따른 물량 변경 ▲현장여건 설계도서와 상이 ▲누락된 물량 및 실측 ▲설계오류등 현장 사정과 동떨어진 이유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조 의원은 “일부 공사의 경우 준공일 당일 설계변경이 이뤄진 경우도 있다”며 “예산 증액 사용을 위한 방편으로 설계변경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유 대부분이 현장을 보고 설계했다면 발생할 수 없는 납득하기 어려운만큼 탁상행정과 주먹구구식 설계로 인한 예산낭비가 우려된다”며 “도민 혈세인 예산 낭비를 막고 진정 아이들을 위한 시설로 지어질 수 있도록 설계 단계부터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 의원은 이번 행정사무감사 기간 설계변경으로 인한 예산낭비 사례를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19-1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