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수당, 줄줄 새는 시민 세금

홍문표 국회의원, 청년수당이 서울시장의 묻지마 포퓰리즘 정책.

윤광희 기자 2019-07-22

 

▲     © 편집부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은(충남 예산·홍성) 서울시 청년수당(청년구직활동지원금)문제점을 지적하며 본연의 취지와는 달리 박원순 서울시장의 묻지마 포퓰리즘 정책이자 청년층 지지를 얻기 위한 수단이 아닌지 하는 우려를 제기하였다.

 

서울시 청년수당은 미취업 청년에게 사회진입 활동을 지원하고 사회안전망 구축을 목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15,055명에게 36388백만원이 지급되었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5,162명에게 15486백만원의 예산이 5월부터 지급되고 있으며, 9월에도 비슷한 금액이 추가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서울시 청년수당 지급 인원 및 지급액 현황]

구분

접수

최종지급

지급액

2016

6,309

2,831

141,550만원

2017

8,329

4,909

1411,900만원

2018

15,685

7,315

2085,350만원

2019.1

13,944

5,162

1548,600만원(예정)

 

 

문제는 지급대상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학생신분(대학·대학원)으로도 청년수당을 받을 수 있는 서울시의 제도적 허술함을 드러내고 있는 실정이다.

본인 스스로가 학생신분을 드러내지 않는다면 이를 확인하지 않아 얼마든지 청년수당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서울시는 지금까지 최종 졸업증명서만 확인하고 이후 학생신분 확인 절차는 단 한 차례도 하지 않았으며 이를 보완하기 위한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학교의 신원조회를 통해 학생신분을 확인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정 수급자를그대로 방치하여 국민의 세금이 새고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러운 실정이다.

 

또한 청년수당으로 게임기 구입, 문신제거, 치아교정 비용으로 등으로 사용하거나 심지어 사용제한업종인 유흥에서도 지출했다는 내용을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쉽게찾아볼 수 있다.

 

홍문표 의원은 국민의 혈세가 투입되고 있는 청년수당이 취업난에 허덕이는 청년들의 사회진입 진출을 돕기 보다는 오히려 꼼수 수당’, ‘공짜 돈으로 전락하여 세금 낭비와 노동 시장의 도덕적 헤이를 서울시가 부추기고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지적하였다.

 

홍 의원은 서울시는 하루빨리 청년수당의 부정 수급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의 세금 낭비를 막을 수 있도록 철저히 단속해야 할 것이다며 또한 이제는 더 이상 보여주기·퍼주기식의 현금 살포가 아닌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공급·확대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청년과 국가 발전을 위한 길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