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소중한 내 아기 DNA카드 무료 발급

유전적 질환 조기발견·치료, 미아발생 등에 활용 .

안주형 기자 2019-05-15

 

▲     © 편집부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아기의 유전적 질환 조기발견과 치료, 마아발생 등에 에 활용할 수 있는 ‘아기 DNA카드’를 무료발급하고 있다.

 

시는 충남 최초로 2015년부터 아기 DNA카드 사업을 시작해 2019년 현재까지 총 2,025개를 발급해 유전적 질환 조기발견·치료 활용은 물론 아기출생기념, 미아조기발견, 친자확인 등에 유용하게 쓰이고 있다.

 

아기 DNA카드는 필요시 유전자 검사에 사용할 수 있도록 아기의 구강상피 세포로부터 유전자를 추출해 안정화 및 농축과정을 거쳐 DNA를 반영구적으로 보관할 수 있게 카드로 제작되며 아기이름, 부모이름, 생년월일, 혈액형, 제작일이 담긴다.

 

신청대상은 출생 후 12개월 미만의 아이 부모가 신청일 현재 아산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출산가정이며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아산시 관계자는 “소중한 내 아이에게 이 세상에 하나뿐인 DNA카드를 선물해 아이의 탄생을 기념하는 것도 부모에게 의미 있는 일” 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5-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