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치매가정에 가스안전 차단기 보급

- 2014년부터 매년 120가구에 타이머 콕 설치 -.

최종길 기자 2019-04-15

 

▲     © 편집부

 

당진시보건소는 올해 600만 원을 투입해 지역 내 안전에 취약한 120가구에가스안전차단기를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일명 타이머 콕으로 불리는 가스안전차단기는 세대 주방 가스호스에 타이머콕 기계를 설치해 가스 사용 시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해가스불로 인한 화재 사고를 차단할 수 있는 장치다.

 

이 장치는 가스 불을 켜 놓은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잊어버리기쉬운 치매환자나 독거노인 가정의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당진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당진 지역 치매 환자 3000명에 육박하는 2959명으로 당진지역 65세 이상 인구의 11%나 차지한다.

 

특히 홀몸 치매 노인환자도 전체 치매환자의 24.3%719명에 달해 이들의안전사고 예방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시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오는 6월까지 치매환자와 독거노인, 고령 부부세대 등 모두 120가구에 타이머 콕 기계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인숙 당진시 치매안심센터장은 지난 2014년부터 가스타이머 콕 보급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까지 600가구에 타이머 콕 설치를 지원했다가스타이머 콕 보급으로 가스 사고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이 한층 더 강화되길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환자 관련 지원제도는 당진시 치매안심센터(041-360-6074~7)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 2019-04-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충남신문. All rights reserved.